FIFA. AFP 연합뉴스.

한국 축구가 9일 발표된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에서 40위를 유지했다. 지난 2월20일 발표된 포인트와 순위 모두 같다. 순위만 보면 지난해 12월부터 세 차례 연속 40위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산하 국가 중에선 일본(28위)과 이란(33위)에 이어 3위였다.

1∼5위도 벨기에, 프랑스, 브라질, 잉글랜드, 우루과이 순으로 변함이 없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2022 카타르 월드컵 예선을 비롯한 대다수 A매치가 열리지 못하면서 대부분의 국가가 2월 발표 때와 같은 순위를 기록했다.

FIFA는 “이번 랭킹에 영향을 준 경기는 친선 경기 4경기뿐”이라며 “순위가 거의 똑같이 유지됐다”고 전했다. 이번 랭킹에서 자리를 바꾼 나라는 공동 168위로 한 계단 올라선 남수단이 유일하다. 단독 168위이던 버뮤다가 지난달 11일 자메이카와의 친선 경기에서 0-2로 져 랭킹 포인트가 1점 깎이면서 한 계단 뒤에 있던 남수단과 983점으로 같아졌다.

이 밖에 파나마(81위), 우즈베키스탄(85위), 벨라루스(87위), 과테말라(130위), 니카라과(151위)가 2월 순위 발표 이후 경기를 치렀으나 포인트만 달라졌을 뿐 순위엔 변동이 없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