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뉴스데스크가 1일 채널A 기자가 모 검사장과의 통화내용을 들려주며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 대표 측을 압박했다고 보도했다. MBC 뉴스데스크 캡처

종합편성채널 채널A가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 의견 청취 자리에서 최근 논란이 된 소속 기자 취재윤리 위반 사실을 인정했다. 하지만, 보도본부의 지시나 개입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채널A의 김재호, 김차수 공동대표는 9일 오후 경기 과천 정부종합청사에서 열린 방통위의 ‘채널A 재승인과 관련한 의견 청취’ 자리에 참석해 “(소속 기자가) 인터뷰 욕심으로 검찰 수사 확대나 기사 제보 등을 하면 유리하게 해주겠다고 했다”며 “윤리강령을 거스르는 행동을 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앞서 채널A 소속 한 기자는 이철 전 벨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VIK) 대표 측에게 접근해 이 전 대표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신라젠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연관성에 대해 제보를 하라고 압박했다는 의혹에 휘말렸다.

이날 채널A 두 대표는 이런 의혹이 사실이라고 시인하면서도 “보도본부 간부가 취재를 지시하거나 용인하지는 않았다”고 주장했다. “간부들은 부적절한 취재 과정을 사전에 확인하지 못했다”는 게 이들의 설명이다.

이들은 채널A 기자가 이 전 대표 측에게 들려줬다는 녹취록이 윤석열 검찰총장 측근인 B 검사장과의 대화 내용인지에 대해서는 아직 불분명하다고 선을 그었다. 이들은 “(해당 기자가) 김치수 대표가 조사할 때는 (언론에 나온) 검사장이라고 진술했지만 다른 조사에서는 녹취록 내용이 여러 법조인에게서 들은 것이라고 진술했다”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방통위는“(채널A) 진상조사위원회가 구성된 지 10일이나 지났음에도 조사된 내용이 부실해 보인다”며 “진상조사의 객관성과 신뢰성 확보를 위해 진상조사위원회에 외부 전문가를 포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방통위는 이날 의견 청취 내용을 토대로 추가 검토 절차를 거쳐 채널A 재승인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정준기 기자 jo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