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당국, 감염 위험군에 취합검사법 사용
의심환자·밀접접촉자엔 개별검사법 유지
지난 3일 서울 마포구 홍익대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방호복을 입은 마포구 직원이 검사 키트를 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최대 10명의 검체를 한 번에 모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진단하는 검사법이 조만간 도입된다. 검사 시간 단축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질병관리본부는 대한진단검사의학회와 함께 여러 사람의 검체를 모아 한 번에 검사하는 취합검사법 프로토콜(표준 검사법)을 마련했다고 9일 밝혔다.

취합검사법은 검사 대상자 여러 명의 검체를 모아 검체 1개로 만든 뒤 검사를 실시해 양성으로 확인되면 이들 검사 대상자의 남은 검체를 하나씩 개별 검사해 확진자가 누구인지 찾는 속성 검사 방식이다. 최대 10명의 검체를 한 번에 처리하므로 검사 시간을 크게 줄일 수 있다.

질본은 “이 프로토콜은 질본과 대한진단검사의학회 소속 3개 의료기관의 협업으로 650회 평가 시험을 거쳐 우리나라 실험 상황에 맞게 제작했다”며 “프로토콜 적용시 10개 검체를 혼합해 실험해도 개별 검체 대비 96% 이상 민감도를 유지할 수 있다”고 밝혔다. 개별 검체 검사법과 비교해 정확도가 최소 96%라는 뜻이다.

질본은 증상은 없으나 감염 예방을 위해 주기적인 검사가 필요한 요양시설 입원자 등 감염 위험군 검사에 취합검사법을 적용할 예정이다. 선별진료소에 온 의심 환자나 확진자의 접촉자 등 보다 정확한 검사가 필요한 사람에게는 지금처럼 개별 검체 검사법을 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취합검사법은 코로나19 확인 검사로는 사용되지 않고 증상이 없는 감염 위험군의 질병 감시 목적으로만 사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질본에 따르면 미국 독일 이스라엘 등에서도 이런 취합검사법의 활용을 검토하고 있다. 우리 군도 이미 지난 달 신종 코로나 방역 목적으로 장병들을 대상으로 이런 취합검사법을 실시했다.

한편 결과가 나오기까지 6시간 가량 소요되는 신종 코로나 진단검사 시간을 20분 수준으로 대폭 줄일 수 있는 민간기술도 나왔다.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핵심단백질자원센터는 신종 코로나 신속진단키트에 필요한 특수 시약을 자체 생산해 키트생산업체와 공급계약을 맺었다고 이날 밝혔다. 기존 진단법은 바이러스를 증폭할 때 온도를 올리고 내리는 일을 40회 반복해야 하는 반면, 특수 시약을 쓰면 온도 변화를 주지 않아도 돼 시간과 비용을 절약할 수 있다는 게 디지스트 측 설명이다. 다만 질본 관계자는 “이런 등온 유전자증폭(PCR)은 이미 국내와 해외 업체에서 개발이 됐는데, 일반 PCR보다 정확성이 떨어질 수 있다”며 “응급 환자의 진단에 제한적으로 활용할 수 있을지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성택 기자 highno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