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주엽 감독. KBL 제공

프로농구 창원 LG가 현주엽(45) 감독과 재계약 하지 않기로 했다.

LG는 9일 “2019~20시즌을 끝으로 계약이 종료되는 현주엽 감독의 재계약 검토 과정에서 현 감독이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이를 수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2017년 LG 사령탑으로 지도자 생활을 처음 시작한 현 감독은 첫 시즌인 2017~18시즌 17승37패로 10개 팀 중 9위에 그쳤으나 2018~19시즌 30승24패로 3위를 차지하며 4강 플레이오프까지 진출했다.

하지만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2019~20시즌이 조기 종료되면서 16승26패, 9위로 계약 마지막 시즌을 마무리했다.

현 감독은 구단을 통해 “3년간 믿고 따라준 선수들과 LG 세이커스를 사랑해주시고 응원해 주신 팬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LG는 현 감독의 계약 종료에 따라 차기 감독 선임을 진행할 예정이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