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VO, 샐러리캡+옵션캡 ‘23억원’으로 상향 조정
조원태 한국배구연맹 총재가 9일 서울 마포구 한국배구연맹 사무실에서 열린 한국배구연맹(KOVO) 이사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배구 여자부 구단의 샐러리캡(연봉 총상한)이 현행 14억원에서 옵션캡을 포함한 23억원으로 상향 조정된다. 이에 따라 2020~21시즌 여자 선수 한 명이 받을 수 있는 최고액은 7억원+알파로 크게 오를 전망이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대회의실에서 여자부 6개 구단 단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사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이에 따라 2020~21시즌 여자부 샐러리캡은 14억원에서 18억원으로 오르고 옵션캡 5억원이 신설돼 총 23억원으로 상승한 효과가 났다.

또 선수 한 명이 받을 수 있는 최고액은 샐러리캡의 25%, 옵션캡의 50%로 정했다. 다만 시즌 승리 수당은 최대 3억원까지 별도로 지급할 수 있도록 했다. 우승팀 보너스도 별도다.

이에 따라 다음 시즌 여자 선수 한 명이 받을 수 있는 최고액은 샐러리캡(18억원)의 25%인 연봉 4억5,000만원, 옵션캡(5억원)의 절반인 2억5,000만원을 합쳐 총 7억원이며, 승리 수당과 우승 보너스는 추가로 받을 수 있다.

이번 결정에 따라 스타급 선수들의 연봉이 크게 뛸 것으로 보인다. 2019~20시즌 연봉퀸은 양효진(현대건설)과 박정아(도로공사)로, 3억5,000만원이다. FA를 앞둔 이재영(흥국생명)은 3억2,000만원(3위), 이다영(현대건설)은 1억8,000만원(9위)이다.

그 동안 KOVO는 샐러리캡만 정했고, 여자부 구단들은 사실상 제한 없는 옵션을 계약서에 포함했다. 그러나 KOVO 이사회는 ‘여자부 샐러리캡의 현실화 및 투명화’를 외치며 옵션을 제도 안으로 편입한 것이다. KOVO는 “투명성을 확보하고자, 시즌 종료 뒤 전문가를 통해 선수들의 원천징수 집행 여부를 검증할 것”이라며 “제도 위반 사실이 드러나면 징계 절차를 밟는다. 징계 세부 내용은 더 논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남자부 7개 구단은 지난해 12월 이사회에서 3년에 걸쳐 샐러리캡 상한액을 점차 올리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이번 시즌 26억원에서 2020~21시즌 31억원, 2021~22시즌 36억원, 2023~24시즌 41억5,000만원으로 증액한다.

이와 함께 오는 5월 체코 프라하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외국인선수 트라이아웃은 다시 살피기로 했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인한 조치다. 남자부는 영상만으로 트라이아웃을 하는 방안을 고려했지만, 이사회에서는 “시간을 두고 결정하자”고 결론 내렸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