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벨기에 5인방, 2m 대통찜에 동공확장 “이런 거 처음 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어서와 한국은’ 벨기에 5인방, 2m 대통찜에 동공확장 “이런 거 처음 봐”

입력
2020.04.09 11:59
0 0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벨기에 친구들이 대통찜 먹방에 나섰다. MBC에브리원 제공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벨기에 친구들이 담양의 맛을 즐겼다.

9일에 방송될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벨기에 5인방의 마지막 저녁 식사가 펼쳐진다.

이날 방송에서 벨기에 친구들은 줄리안 투어를 마무리하며 저녁 식사 식당으로 향했다. 식당에 들어선 줄리안은 “여기는 대나무 식당이야”라며 친구들에게 음식을 알려주지 않은 채 아리송한 힌트만 던지고는 메뉴를 주문했다.

곧이어 주문한 음식이 등장하고 어마어마한 비주얼을 본 네 친구의 눈이 커다래졌다. 친구들의 동공을 확장시킨 음식은 2m가 넘는 길이의 대통찜이었다.

대통찜은 담양 특산물인 대나무 안에 각종 재료를 넣고 가마에 쪄낸 음식이다. 친구들은 대통찜의 압도적인 비주얼에 “이런 거 처음 봐”, “벨기에에서는 볼 수 없어”, “어마어마하다”라며 감탄했다.

키가 2m 7cm인 존존보다 긴 대통찜을 가득 채운 음식에 무엇부터 먹어야 할지 몰라 혼란스러운 것도 잠시 친구들은 뷔페라도 온 듯 다채롭게 식사를 즐겼고 “엄청 잘 조리됐어”, “정말 다 맛있다. 이 요리법이 정말 좋아”, “먹으니까 행복하다”라고 말하며 폭풍 젓가락질을 멈추지 않았다.

한편, 대나무 향에 빠져 정신없이 식사하는 친구들 가운데 우리스가 보이지 않았는데, 과연 사라진 우리스의 행방은 어디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벨기에 친구들의 압도적인 대통찜 먹방은 9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공개된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