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한국은행 제공

한국은행이 9일 금융통화위원회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를 마치고 기준금리를 현행인 연 0.75%로 동결한다고 발표했다.

한은은 지난달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전 세계 동시다발적 기준금리 인하 영향으로 임시 금통위를 열고 기준금리를 1.25%에서 0.75%로 0.50%포인트 내린 바 있다. 이 때문에 이번 금통위에서는 기준금리가 동결될 것으로 보는 시각이 많았다.

한편 이날 금통위는 공개시장운영 단순매매 증권에 산업금융채권, 중소기업금융채권, 수출입금융채권, 주택금융공사 주택저당증권(MBS)을 포함하는 내용의 공개상운영규정 개정안을 의결했다. 한은은 산은채 등 특수은행채 매입을 통해 금융기관에 자금을 공급하게 되면 특수은행들은 보다 낮은 금리로 채권을 발행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채권시장의 안정을 달성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인현우 기자 inhyw@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