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오전 이마트 서울 용산점 수산매장에서 모델들이 러시아산 활대게를 들어 보이고 있다. 이마트 제공

이마트가 오는 12일까지 러시아산 활(活)대게를 기존보다 35%가량 할인한 가격에 선보인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행사를 위해 이마트는 약 2만5,000마리(약 30톤)의 대게를 확보했다. 지난해 이마트 대게 판매량이 25톤 내외인 것을 감안하면 1년치 판매량을 훌쩍 뛰어넘는 물량이다.

많은 고객의 구매가 예상되는 만큼 이마트는 일시적 품절에 대비해 ‘품절제로보장’ 제도도 도입했다. 행사기간 동안 품절로 대게를 구매하지 못한 고객에게는 계산대에서 품절제로 쿠폰을 발행해주고 10일 안에 쿠폰을 갖고 재방문할 경우 행사가격 그대로 구매할 수 있도록 보장하는 것이다.

이마트가 대량의 대게를 확보할 수 있었던 이유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지역 대게 축제들이 줄줄이 취소되면서 수입업자들이 미리 계약한 러시아산 대게를 팔 곳이 없어졌기 때문이다.

축제 취소 후 대게 가격은 하락하고 있다. 지난 23~28일 대게 1㎏당 평균 경락 시세는 2만5,800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의 13%가량 떨어졌다.

김상민 이마트 갑각류 바이어는 “이번 긴급 공수로 고객들이 제철 활대게를 저렴한 가격에 맛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