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AP 연합뉴스

뉴욕증시가 3% 급등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곧 진정될 것이라는 기대감과 함께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의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포기 소식이 더해지면서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

8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779.71포인트(3.44%) 상승한 2만3,433.5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90.57포인트(3.41%) 오른 2,749.9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203.64포인트(2.58%) 상승한 8,090.90에 장을 마감했다.

미국 뉴욕과 이탈리아, 스페인 등 코로나19 집중 발생 지역에서 신규 확진자 및 사망자 발생 수가 둔화했다는 분석으로 인해 확산세가 정점을 지났을 수 있다는 기대가 부상했다. 이에 따라 오스트리아를 비롯한 유럽 일부 국가는 봉쇄 완화 계획을 발표했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이날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코로나19 사망자 추이가 이번 주 이후 전환점을 맞을 수 있다는 발언을 한 점도 투자 심리를 자극했다. 그는 미국의 사망자 수가 당초 예상보다 적을 수 있다는 견해도 밝혔다.

또한 샌더스 의원이 이날 민주당 대선 경선 포기를 선언한 점도 주가 상승을 거들었다. 월가는 비기업적인 샌더스 의원이 민주당 대선 후보가 되면 주가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우려해 왔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