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서울 종로 황교안 국회의원 후보가 8일 서울 종로구 부암동 주민센터 앞 거리유세에서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총선 후보들의 잇단 설화에 황교안 당 대표가 “심려 끼친 부분에 대해 마땅한 의견을 표명하겠다”는 입장을 8일 밝혔다.

서울 종로 후보로 나선 황 대표는 이날 사직동 유세 현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세월호 막말’을 한 차명진 경기 부천병 국회의원 후보를 제명 조치하겠다고 한 데 대해 “가급적 신속하게 단호한 처리를 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그는 “제명은 원칙적으로 윤리위원회를 거쳐야 하는 사안”이라며 “그래서 그런 절차들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차 후보는 6일 녹화된 방송토론회에서 세월호 유가족들이 광화문 텐트에서 자원봉사자와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다는 내용의 인터넷 매체 보도를 직접 언급해 논란이 됐다. 김 위원장은 이 사실이 알려지자 즉각 제명을 결정했다.

황 대표는 당 총선 후보들이 막말로 잇따라 구설에 오른 데 대해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부분에 관해선 제가 당 대표로서 마땅한 의견을 표명해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차 후보의 막말 파문이 일기 전 김대호 서울 관악갑 후보도 장애인과 세대 비하 발언으로 제명돼 후보직을 박탈당했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 역시 9일 기자회견에서 대국민 사과를 할 예정이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