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원불교 '코로나19' 대책위원회가 열리고 있다. 원불교 제공

원불교가 19일까지 교단 내 종교행사를 중단한다. 정부의 고강도 사회적 거리 두기 기간을 감안해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진정되지 않으면 창시일(28일) 기념식이 축소될 가능성도 있다.

8일 원불교는 전날 ‘코로나19’ 대책위원회를 열어 교단의 법회 휴회를 19일까지로 연장하고 이후부터는 각 교구에서 교구장 주관 회의를 열어 각 지역 상황에 따라 재개 여부를 판단하도록 결정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대책위는 원불교 최대 경절(慶節)인 ‘대각개교절’ 기념식은 국내외 교당에서 26, 28일 중 하루를 골라 열기로 했다. 대각개교절은 원불교 교조인 소태산 박중빈 대종사가 우주 진리의 큰 깨달음으로 원불교를 창시한 날이다. 교단의 최고 지도자인 전산 김주원 종법사의 코로나19 관련 대사회 메시지와 대각개교절 영상 법문은 26일 공개된다.

전북 익산 소재 원불교 중앙총부는 28일 전산 김주원 종법사가 참석한 가운데 중앙총부와 수도원 교무(성직자)들만 참석하는 대각개교절 기념식을 열되, TV와 라디오 방송을 통해 이를 생중계할 예정이다. 다만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되지 않고 심화할 경우 대책위를 열어 기념식의 축소 방안을 논의한다는 방침이다.

원불교는 코로나 사태가 악화한 2월부터 현재까지 총 12만개의 공적 마스크와 직접 제작한 1만여개의 천 마스크를 지역 사회와 임산부, 외국인, 노숙인 등에게 제공했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