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총리 7일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 
지난 6일 오후 일본 오사카시에 설치된 대형 TV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억누르기 위해 긴급사태를 선언하겠다는 아베 총리의 발언이 보도되고 있다. 오사카=교도ㆍ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긴급 사태’를 선언했다. 일각에서는 코로나19로 궁지에 몰린 아베 정권이 재차 한국을 희생양으로 삼아 위기를 벗어나려 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유재순 일본JP뉴스 대표는 이날 CBS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서 “만약 코로나 사태로 아베 정권이 코너에 몰릴 경우 한국 때리기로 나서 지난해 수출 규제 같은 문제가 또다시 불거지는 것이 아니냐고 (일본 내)한국인들이 걱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 대표는 “아베 정권이 제2기 출범을 할 때 북한 때리기, 한국 때리기를 통해 우익 지지자들 중심으로 정치적 기반을 닦아온 것이 사실”이라고도 덧붙였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이유로 한국인에 대한 무사증(비자) 입국 중단과 2주간 격리 등의 조치를 발표하는 등 이미 감염병 정국에서 정치적 목적의 ‘한국 때리기’에 나섰다는 해석이 나온바 있다. 우리 정부 역시 한국과 사전협의 없는 이 같은 일본의 조치가 방역보다는 정치적 의도가 다분하다고 보고 유감을 표하기도 했다. 유 대표는 “(아베 정권이 비슷한 조치를 다시 취할)가능성이 충분히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아베 총리는 같은날 오후 도쿄 총리 관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도쿄도 등 모두 7개 광역자치단체를 대상으로 긴급사태를 선언했다. 아베 총리는 그간 경기를 우려, 긴급사태 선언을 유보해왔으나 지난 4일 도쿄 확진자가 처음으로 하루 100명을 넘어서는 등 위기감이 커지자 방향을 틀었다는 게 일본 언론의 분석이다. 유 대표는 이에 “아베 정권이 마지못해서 (긴급)선언을 한 게 돼버렸다”고 전했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