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선캠프 대변인 매커너니… 측근 전면배치 포석
7일 백악관 대변인에서 경질된 스테퍼니 그리샴. 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재선 캠프에서 일하는 31세 여성을 백악관 대변인으로 전격 발탁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대선을 앞두고 친정 체제를 보다 강화하려는 의지로 읽혀진다.

일간 뉴욕타임스(NYT) 등 미 언론은 7일(현지시간) 스테퍼니 그리셤 백악관 대변인이 물러나고 재선 캠프의 케일레이 매커너니가 자리를 채울 것이라고 보도했다.

하버드 로스쿨을 졸업한 매커너니는 트럼프 재선 캠프에서 대변인을 맡은 뒤 TV프로그램에 나와 트럼프 행정부의 주요 정책을 적극 변호하는 등 지근거리에서 대통령을 보좌해 왔다.

지난해 6월 백악관 대변인에 역시 깜짝 임명됐던 그리셤은 원래 업무인 트럼프 부인 멜라니아 여사의 비서실장으로 돌아간다. 그리셤 대변인도 “인사는 며칠 내로 발표될 예정이며 남은 기간 인수인계를 돕겠다”면서 교체를 인정했다.

NYT는 “마크 메도스 신임 비서실장의 참모진 개편작업의 일환”이라며 이번 인사를 코로나19 위기 국면에서 트럼프 충성파를 전진 배치하겠다는 포석으로 해석했다. 그리셤은 10개월 가까이 근무하면서 단 한차례도 공개 브리핑을 하지 않았다. 반면 매커너니는 트럼프의 복심으로 꼽히는 만큼 향후 대언론 노출도 잦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김이삭 기자 hir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