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도쿄 등 7개 광역자치단체에 긴급사태를 선언한 7일 평소 행인들로 붐비던 도쿄 긴자 거리가 텅 비어 있다. 일본 정부가 태평양전쟁 이후 국민의 기본권 제한 조치를 취한 것은 처음이다.

도쿄=로이터 연합뉴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