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철수 에이치플러스양지병원 이사장. JW중외제약 제공

JW중외제약은 제28회 JW중외박애상 수상자로 김철수(76) 에이치플러스양지병원 이사장을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김 이사장은 현행 의료제도의 사각지대에 놓인 탈북·다문화 가정에 의료봉사 활동을 실천한 공로를 인정받았다고 JW중외제약 측은 설명했다.

내과 전문의인 김 이사장은 1978년부터 현재까지 에이치플러스양지병원에서 일하는 동안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의료봉사단을 설립해 단장으로 활동했다. 총 21회에 걸쳐 탈북·다문화 가정 주민 2,300여명에게 의료봉사를 펼쳤고 안경과 구급약품, 의료비 등을 지원하기도 했다.

아울러 김 이사장은 탈북·다문화 가정의 청소년과 대학생이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장학금을 지원했다. 지난해까지 약 2억7,000만원을 모금해 학생들에게 전달했다.

김 이사장은 2011년 ‘양지회’를 설립해 뜻 있는 의료진 11명과 함께 무료진료 활동을 해왔다. 병으로 고통 받는 지역사회 소외계층을 40여년간 220회 이상 무료로 진료했다. 2018년엔 에이치플러스양지병원 내에 ‘따뜻한 마음 후원회’를 만들어 국내외 저소득층 환자의 치료비도 지원하고 있다.

JW중외박애상은 사회에서 박애정신을 실천하고 있는 의료인을 발굴하기 위해 JW중외제약과 대한병원협회가 공동으로 제정했다. JW중외박애상과 함께 수여되는 JW중외봉사상은 전광희 여수애양병원 피부과장과 대구의료원이 선정됐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