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통합 회동’불발부터 긴급재난지원금 이슈까지
6일 강원 원주갑 지원유세에 나선 유승민(왼쪽) 미래통합당 의원과 7일 신당동 중앙시장에서 합동유세에 나선 황교안 대표 모습. 연합뉴스 뉴스1

보수통합 과정에서 회동이 끝내 불발됐던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와 유승민 의원 간 거리가 4ㆍ15 총선 선거운동 기간에도 좀처럼 좁혀지지 않고 있다.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인 황 대표는 종로 선거에 집중하고,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유 의원은 선대위 직함 없이 통합당 후보 지원 유세에 나서고 있다.

유 의원은 7일 황 대표가 “국민 1인당 50만원씩 긴급재난지원급을 지급하자”고 제안한 데 대해 ‘악성 포퓰리즘의 공범’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전 국민에게 50만원을 지급하는 정책이든 전 가구에 100만원을 지급하는 정책이든 모두 선거를 앞두고 국민의 돈으로 표를 매수하는 악성 포퓰리즘”이라며 “이런 정책을 가장 앞장서서 막아야 할 정당은 건전보수 정당인데 통합당이 부화뇌동하다니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라고 황 대표를 우회적으로 비난했다.

이에 황 대표는 이날 창신동 유세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우리가 제안한 것은 국민채와 불요불급한 예산을 정리해 지원하자는 것이기 때문에 정부 예산이 거의 안 든다”고 맞받았다.

두 사람의 대립은 황 대표가 ‘n번방 호기심’ 발언 논란이 있을 때도 불거졌다. 황 대표가 2일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n번방에 호기심으로 입장한 사람은 처벌과 판단이 다를 수 있다”고 발언한 것이 논란이 되자 유 의원은 “(선거운동이 끝나는) 14일 밤 12시까지 수도권 민심에 역행하는 실수는 제발 안 해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황 대표는 방송기자 초청 토론회에서 ‘유 의원에게 선대위원장 요청을 사양한 게 맞느냐’는 질문에 “유 의원은 자유우파의 소중한 자원”이라면서도 선대위 합류 여부에 대해서는 구체적 언급을 피하기도 했다. 황 대표는 유 의원과의 회동이 불발된 이유에 대해서도 “저도 궁금하다”고만 했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