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욱 “황무지 찾아오는 데 황ㆍ지 브라더스가 앞장서겠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종로구 후보와 지상욱 중구성동구을 후보가 7일 서울 중구 신당동 중앙시장앞에서 합동 거리유세를 하고 있다. 뉴스1

“나는 명예박사인데 지상욱 후보는 진짜 박사죠? 이런 분이 정치해야 하지 않겠습니까”

“황교안 대표의 나지막하면서도 예리하고 강한 음성은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를 지키는 음성이 아닙니까”

7일 서울 중구 중앙시장 앞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와 지상욱 후보의 합동 유세는 두 후보의 ‘덕담’ 유세였다. 두 후보는 이번 총선에서 각각 종로와 중ㆍ성동을에 출마해 지역이 이웃해 있다. 두 후보는 모두 서로의 장점을 부각하면서 서울 한복판인 종로와 중성동을에서 ‘정권심판론’ 바람을 불러일으키려 노력했다.

먼저 마이크를 잡은 황 대표가 지 후보를 “요즘 보기 드문 전문가다. 지역 전문가에 도시재생, 도시공동화 문제에 가장 적합한 국회의원”이라고 치켜세웠다. 그러면서 “실력은 말할 것도 없다. 학위가 나보다 높다”며 “나는 명예박사인데 지상욱 후보는 진짜 박사”라고 말했다.

지 후보는 황 대표를 “큰 형님”이나 “대장”이라고 부르면서 화답했다. 그는 특히 “황무지 종로도 이번엔 반드시 우리 대장인 황교안 대표가 찾아올 거라 생각한다”며 “황무지를 찾아오는 데 황교안, 지상욱 황ㆍ지 브라더스가 앞장서겠다”고 했다.

미래통합당 중구성동을 지상욱 후보의 부인인 배우 심은하 씨가 7일 서울 중구 약수시장에서 유권자들에게 남편에 대한 지지를 부탁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이후 동묘시장으로 자리를 옮겨 진행한 유세에서도 두 후보의 덕담은 이어졌다. 지 후보가 “제가 살면 대표님도 같이 산다”며 지지를 호소했고, 황 대표는 청중에게 “우리 지상욱 후보 목소리가 좋죠? 앞서 외모 칭찬을 했나 모르겠는데 너무 멋지죠?”라고 했다.

황 대표가 지역구인 서울 종로를 벗어나 다른 지역구 공동 유세를 펼친 것은 공식 선거운동 6일째인 이날이 처음이다. 지 후보 부인인 배우 심은하씨도 이날 서울 중구 약수동을 돌며 주민들과 만났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