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속 ‘나는 중국인이 아니다’ 티셔츠…中 분노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코로나19 속 ‘나는 중국인이 아니다’ 티셔츠…中 분노

입력
2020.04.07 16:25
0 0

코로나19 발생 전부터 판매…SNS 타고 ‘인종차별’ 논란 확산

해외 쇼핑몰 레드버블에서 판매 중인 ‘나는 중국인이 아니다. 나는 한국인이다’라고 적힌 티셔츠. 레드버블 홈페이지 캡처

‘나는 중국인이 아니다’라고 적힌 티셔츠가 온라인을 통해 판매돼 중국인의 분노를 사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일부 국가에서 중국인을 기피하는 분위기가 형성된 가운데, 인종차별을 더 부추긴다는 비판이다.

7일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최근 대만인으로 추정되는 한 누리꾼은 아시아인이 자신을 스스로 보호하기 위한 옷이라며 ‘나는 중국인이 아니라’라고 적힌 티셔츠 사진 여러 장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개했다.

확인 결과 해당 티셔츠는 레드버블 등 몇몇 해외 의류 쇼핑몰에서 실제로 판매 중인 제품이다. 코로나19가 발생하기 전부터 판매돼 왔으나, 이번 사태와 맞물리면서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된 것.

한 쇼핑몰에는 ‘나는 중국인이 아니다’라는 기본 문구 외에도 ‘나는 한국인이다’ ‘나는 베트남인이다’ ‘나는 아시아인이지만, 중국인은 아니다’라는 등 국가별 다른 문구가 새겨진 티셔츠가 판매된다. 가격은 한 장당 20~30달러(2만4,000~3만7,000원) 수준이다.

해외쇼핑몰 티퍼블릭에서 판매 중인 ‘나는 중국인이 아니다’ 티셔츠. 이 쇼핑몰에는 같은 문구를 담은 스티커, 머그컵 등도 판매한다. 티퍼블릭 홈페이지 캡처

미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에서도 해당 티셔츠를 살 수 있다. 제품을 올린 판매자는 “일본인, 베트남인, 필리핀인 등 중국인으로 오해 받는 사람들에게 적합한 제품”이라며 “중국인이 아니라는 사실을 간단하게 알릴 수 있는 방법”이라고 홍보했다.

소식이 전해지자 중국 SNS인 웨이보에는 “코로나19 사태에서 인종차별과 분리주의 행동을 부추기는 행위”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한 중국인 누리꾼은 “코로나19가 중국에서 처음 보고되기는 했지만 그렇다고 발원지가 반드시 중국이라고 할 순 없다”며 미국을 중심으로 제기되고 있는 ‘중국 책임론’에 반발하기도 했다.

글로벌타임스도 “코로나19의 전 세계 확산으로 해외 체류 중국인들이 감염 우려와 인종차별이라는 이중고에 시달리고 있다”며 “이런 트윗은 인종차별의 불길에 기름을 붓는 행위”라고 꼬집었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