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콰도르 과야킬의 한 공동묘지 앞에 6일 마스크와 장갑을 낀 한 여성이 코로나19로 사망한 가족의 시신 안치에 사용될 종이관에 기댄 채 슬픔에 잠겨 있다. 과야킬=AFP 연합뉴스
에콰도르 최대 도시인 과야킬의 하르디네스 데라 에스페란자 공동묘지 앞에 6일 코로나19 희생자의 장례를 치르려는 유가족 차량들이 서행을 하며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과야킬=AP 연합뉴스

브라질, 칠레에 이어 중남미에서 3번째로 많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에콰도르는 지금 '장례대란'을 겪고 있다.

에콰도르 최대 도시인 과야킬 병원에서는 밀려드는 환자들을 감당하지 못해 진료 포기하는 사태가 벌어지고 있다. 사망자가 증가하면서 장례 체계도 붕괴 위기에 처하자 당국은 군인과 경찰을 동원해 시신 수습에 나섰다. 일부 가정집에는 방치된 시신들을 임시 보관하기 위해 냉동 컨테이너를 동원했고, 판지제조협회가 종이로 만든 관을 제공하기도 했으나 사태 해결에는 역부족이다.

정리=박주영 bluesky@hankookilbo.com

과야킬의 국립묘지에서 6일 묘지일꾼들이 코로나19희생자가 안치된 종이관을 옮기고 있다. 과야킬=AP 연합뉴스
과야킬의 한 묘지 앞에 6일 장례를 치르려는 코로나19 희생자 유가족들이 시신이 안치된 종이관 등 앞에 앉아 대기하고 있다. 과야킬=AFP 연합뉴스
과야킬의 테오도로 말도나도 병원 앞에 6일 장지로 옮길 코로나19 희생자 시신이 안치된 종이관이 차량 지붕 위에 놓여 있다. 과야킬=AP 연합뉴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