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공군 정찰기 RC-135W가 7일 춘천과 경기 광주, 수도권, 인천 상공으로 비행했다고 민간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이 밝혔다. 사진은 리벳조인트 정찰기 비행경로. 연합뉴스

미 공군 정찰기 리벳조인트(RC-135W)가 7일 한반도 상공에 전개됐다. 지난 4일 모습을 드러낸 지 사흘 만이다. 민간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에 따르면 미국 공군 정찰기 RC-135W는 수도권을 비롯해 강원 춘천ㆍ경기 광주ㆍ인천 상공 일대를 비행했다. 지난 4일에도 동일 기종의 정찰기가 남측 상공에서 작전 비행을 했다.미 공군 주력 통신감청 정찰기인 RC-135W는 통신 신호정보를 수집·분석한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 조짐이 있거나 발사 후 추가적인 동향 파악을 위해 동원되는 만큼 지난달 29일 북한 원산 일대에서 이뤄진 북한 초대형 방사포 시험발사 이후 추가적인 도발 움직임에 대한 감시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