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원평 작가의 ‘아몬드’의 일본어판 표지. 쇼덴샤 홈페이지 캡처

손원평 작가의 소설 ‘아몬드’가 7일 2020년도 일본 서점대상 번역소설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아시아 문학 작품이 수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본 서점대상은 2004년 일본 서점에 근무하는 직원들이 만든 상이다. 출판사나 작가, 평론가들이 선정하지 않고 온ㆍ오프라인에서 책을 직접 판매하는 점원들의 투표로 결정하고 △서점대상 △발굴부문상 △번역소설부문상 △논픽션부문상 등 4개 부문을 시상한다.

‘아몬드’는 감정을 느끼고 표현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16살 소년이 타인과의 관계를 맺으면서 슬픔에 공감하고 성장하는 과정을 그린 소설이다. ‘아몬드’의 일본어판은 중견 출판사인 쇼덴샤에서 야지마 아키코(矢島暁子)의 번역으로 지난해 7월 발행해 현재까지 4쇄를 찍고 총 3만5,000부가 판매됐다. 이번 수상으로 일본 전국의 중대형서점에는 ‘서점대상 특설코너’가 설치돼 수상 작품들을 소개한다.

조남주 작가의 ‘82년생 김지영’을 시작으로 최은영 작가의 ‘쇼코의 미소’, 정세랑 작가의 ‘피프티 피플’ 등이 일본 출판계에서도 베스트셀러로 주목 받고 있는 가운데 이번 수상은 일본 내 한국문학의 저변이 탄탄하다는 것을 보여준 것으로 풀이된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