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 승무원이 7일 오전 베트남 교민 수송을 위해 다낭으로 출발할 전세편 항공기 내부를 점검하고 있다. 에어서울 제공

에어서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발이 묶인 베트남 교민 수송을 위해 전세기를 띄웠다. 저비용항공사(LCC) 중에서 교민 수송을 위해 전세기를 띄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에어서울은 7일 베트남 다낭으로 1차 전세 항공편을 띄웠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7시 인천국제공항에서 빈 비행기를 보냈으며, 교민 약 190명을 태운 뒤 오전 11시에 다낭을 출발해 오후 6시 인천에 도착할 예정이다.

이번 전세기 운항은 베트남 중부 한인회의 요청으로 이뤄졌으며, 195석짜리 에어버스 321-200 기종이 전세기로 투입됐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현지 교민들이 비자가 만료되고, 모든 국제선 항공편이 중단되면서 불안 심리가 심각하다는 소식을 듣고 전세 항공편 투입을 결정했다”며 “이날 1차 운항을 시작으로 21일과 28일까지 3번에 걸쳐 베트남 중부 지역 교민들을 수송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에어서울은 다낭 외에도 베트남 하노이와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 등에도 전세기 운항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경준 기자 ultrakj75@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