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권에 있던 2월 경상수지가 64억1,000만달러 흑자를 냈다. 전년 동기 대비 흑자 폭이 확대된 것으로, 코로나19로 출국자 수가 급감해 여행수지 적자가 개선됐기 때문이다.

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국제수지(잠정) 통계에 따르면 2월 경상수지는 64억1,000만달러 흑자를 나타냈다. 흑자 폭은 작년 2월 38억5,000만달러보다 25억6,000만달러 늘어났다.

상품수지 흑자는 65억8,000만달러로 전년 동월(54억2,000만달러)보다 11억6,000만달러 확대됐다. 수출이 418억2,000만달러로 4.0% 늘고, 수입도 352억4,000만달러로 1.3% 올라 수출 증가 폭이 더 커졌다.

올 설 연휴가 1월로 앞당겨지면서 2월 조업일수가 지난해보다 3.5일 늘었고, 반도체와 정보통신기기 수출물량이 각각 전년 동기 대비 51.3%, 27.9% 확대된 영향이다. 다만, 통관기준으로 본 대중(對中)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6.7% 감소해 코로나19 영향이 현실화했다.

서비스수지 적자는 다소 개선됐다. 적자폭은 14억5,000만달러로 전년 동기(-15억4,000만달러)보다 9,000만달러 축소됐다. 코로나19 여파로 여행객이 줄면서 여행수지 적자가 5억7,000만달러로 1년 전보다 적자 폭을 2억7,000만달러나 줄였다. 여행수지 적자는 지난해 4월(-4억4,000만달러) 이후 10개월 만에 가장 적었다.

코로나19로 인해 2월 국내 입국자 수는 지난해 120만명에서 올해 69만명으로 43.0% 떨어졌고, 국외 출국자 수도 262만명에서 105만명으로 60.0% 급감했다. 이에 여행지급이 18억2,000만달러로 전년 동월(24억달러)보다 큰 폭으로 감소했고, 여행수입도 15억6,000만달러에서 12억5,000만달러로 떨어졌다. 화물운송지급이 크게 줄면서 운송수지 적자도 지난해 2월 2억1,000만달러에서 5,000만달러로 축소됐다.

임금·배당·이자 등의 움직임인 본원소득수지는 12억5,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기관투자자를 중심으로 해외로부터의 배당수입이 증가하면서 1년 전 4억5,000만달러보다 흑자 폭이 7억9,000만달러 확대했다.

자본 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 순자산(자산-부채)은 2월 중 55억달러 증가했다. 직접투자에서는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20억7,000만달러, 외국인의 국내투자가 8억3,000만달러 늘었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