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보지 않은 길, 시행착오도 있을 것”

정세균 국무총리가 7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세종=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초유의 온라인 개학을 이틀 앞둔 7일 “문제를 최소화하기 위해 점검, 또 점검하고 긴장해야 할 것”이라면서 온라인 수업 진행을 앞둔 정부 차원의 각오를 다졌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 국무조정실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얼마 전까지 용어조차 생소했던 온라인 개학을 준비하기 위해 중앙과 지방, 일선 학교와 선생님들이 모두 바쁘게 움직이며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가보지 않은 길이라 시행착오를 피할 순 없을 것”이라면서 “고심 끝에 전면 도입하는 원격 수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투 중 시도하는 또 하나의 담대한 도전”이라고 평가했다.

또한 “많은 우려가 있지만, 모두의 노력이 뒷받침된다면 오히려 학생 간 정보 격차를 해소하는 계기가 되고 나아가 미래 교육혁신의 출발점으로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정 총리는 강조했다.

2주간 연장된 ‘사회적 거리 두기’와 관련, 그는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 두기’에도 불구하고 문을 연 일부 클럽 등 유흥업소에는 사람들이 몰려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 총리는 이어 “젊음을 발산하려는 욕구는 전 세계 공통”이라면서도 “젊은이들이 조용한 전파자가 되는 상황이 걱정될 수밖에 없다”면서 유흥업소 출입을 자제할 것을 재차 당부했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