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뉴욕 증권거래소 모습. 뉴욕=AP 연합뉴스

미국 뉴욕증시가 7% 급등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한 사망자 증가세 둔화가 기대감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6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627.46포인트(7.73%) 상승한 2만2,697.99에 거래를 마쳤다. 당국의 과감한 경기부양 기대감 속에 무려 2,112.98포인트(11.37%) 오른 지난달 24일 이후로 9거래일 만에 최대 상승폭이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175.03포인트(7.03%) 오른 2,663.6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540.16포인트(7.33%) 상승한 7,913.24에 각각 마감했다.

미국의 코로나19 확산 추세가 일부 둔화하는 흐름을 보이자, 투자심리가 개선됐다고 CNBC 방송은 전했다.

한편 미 존스홉킨스대학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기준 뉴욕주 코로나19 사망자는 하루 새 599명 증가한 4,758명으로, 미국 전체 코로나19 사망자 1만335명의 46%를 차지했다. 다만 하루 사망자가 630명 늘었던 지난 4일보다는 다소 줄어든 규모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