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원 마련 방안 등 놓고 설전도
6일 오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비례대표 후보자 토론회에서 김종석 미래한국당 의원(오른쪽부터), 주진형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6번), 정필모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후보(8번), 정혜선 민생당 비례대표 후보(1번), 김종철 정의당 비례대표 후보(16번)가 토론 전 손을 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6일 열린 21대 총선 비례대표 후보자 토론회에서 각 당 후보자들은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소득하위 70%에게 지급하는 긴급재난지원금을 전국민으로 확대 지급해야 한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다만 재원 마련 등을 놓고 의견이 갈리면서 설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날 토론회는 4ㆍ15 총선 비례대표 후보자를 낸 정당 가운데 국회의원 5명 이상이 소속됐거나 직전 전거에서 3% 이상 득표한 정당만 참여가 가능해 이 요건을 충족하지 못한 안철수 대표가 이끄는 국민의당은 참여하지 못했다.

이날 서울 마포구 mbc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1차 비례대표 국회의원 선거 후보자 토론회에는 민생당(기호 순) 정혜선 후보, 미래한국당 김종석 의원, 더불어시민당 정필모 후보, 정의당 김종철 후보, 열린민주당 주진형 후보가 토론자로 참석했다. 원내 1당인 더불어민주당과, 2당인 미래통합당은 비례대표 후보를 내지 않아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과 더불어시민당이 대신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더불어시민당 정필모 후보는 “지원금 대상을 70% 이하로 하면 나머지는 불만을 갖게 되고 절벽이 생길 수 있다”며 “큰불이 난 상태에서 물을 아낄 생각을 하는 것은 잘못”이라고 말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최근 “지역과 소득에 상관 없이 모든 국민에게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자”고 제안한 것과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김종석 미래한국당 의원 역시 “모든 국민에게 50만원씩 지급해야 한다”면서도 “추경이 집행되려면 4월에 임시국회를 열어도 6월 이후에나 가능하다. 대통령의 권한인 긴급재정명령권을 발동하자”고 제안했다.

김종철 정의당 후보는 “기본재난소득은 1인당 100만원 정도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고 민생당 정혜선 후보도 “전국민에게 1인당 50만원, 4인 가구 기준 가구당 200만원을 바로 현금으로 지급하자”고 제안했다.

주진형 열린민주당 후보는 민생당과 정의당 등을 향해 “정부가 어떠한 추경안을 내놓느냐에 의해 (재난기본지원금이) 결정되는데 의석 수도 많지 않은 당들이 이런 이야기를 하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는가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고, 미래한국당을 향해서는 “미래통합당이 퍼주기 추경은 안 된다고 하더니 최근 입장을 바꿔 1인당 50만원 지급을 주장하고 있다”며 “옛날 버릇 그대로다. 반대만 하다가 결국은 받아들이기 힘든 안을 뻥 던지고 빠진다”고 쏘아붙였다. 열린민주당은 정봉주 전 민주당 의원이 주도하는 범여권의 비례대표 전용 정당이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김예슬 인턴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