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사 명칭 당에 지지자 혼선” 불쾌감 표시
6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선거대책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중앙당 상임선대위원장인 이해찬 당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부산=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해찬 대표가 6일 열린민주당 때리기에 나섰다. “연동형 비례제 도입은 ‘셀럽(셀러브리티ㆍ유명인사)’을 위한 게 아니다”라고 일침을 날리면서다.

이 대표는 부산 연제구 소재 민주당 부산시당에서 열린 민주당ㆍ더불어시민당 합동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유사 명칭 쓰는 그런 당(열린민주당)이 나와서 여러 가지 우리 지지자들의 혼선이 있다”고 불쾌감을 표시했다. 그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장애인이나 어려운 분들, 자신의 힘으로 국회에서 목소리를 낼 수 없는 사람들을 위해 다원적인 정치문화를 만들자는 목적”이라며 “‘셀럽’이라는 명망가들, 지명도 높고 사회적 신분이 높고, 재산이 많고 그런 분들의 마당을 만들자고 연동형 비례 대표제를 만든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청와대 출신 김의겸 전 대변인, 최강욱 전 공직기강비서관 등 여권 내 유명인사들을 전면에 내세운 열린민주당의 행태를 꼬집은 것이다.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열린민주당은 10%대 안팎의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더불어시민당의 지지율과 ‘제로섬 게임’(한쪽의 이득과 다른 쪽의 손실을 더하면 0)을 보여 여권 비례대표 지지율을 갉아먹는다는 지적이 많았다. 이에 민주당 내에서는 열린민주당 견제 목소리가 점점 높아지는 상황이었다. 이 대표는 초반부터 열린민주당을 향해 “민주당을 참칭하지 말라”고 선을 그은 바 있다. 그는 “마지막 (선거운동 기간) 10일 동안 국민들에게 충분히 잘 홍보해서 헤쳐나가면 이길 수 있다”며 더불어시민당 지지를 호소했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조소진 기자 sojin@hankookilbo.com

*자세한 여론조사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