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국제모터쇼 행사 장면. 벡스코 제공

부산국제모터쇼 사무국은 다음달 28일부터 6월 7일까지 11일간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할 예정이던 ‘2020 부산국제모터쇼’를 취소한다고 6일 공식 발표했다.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 영향 때문이다. 이에 따라 10회째를 맞이한 부산국제모터쇼는 결국 2년 뒤로 연기하게 됐다.

모터쇼 사무국은 국내 확진자 수가 지난 주말 1만명을 넘어섰고,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을 2주간 연장하는 등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대한 우려가 불거지자 시민안전을 위해 모터쇼 취소라는 특단의 조치를 내렸다.

한편 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확산으로 제네바모터쇼, 북경모터쇼, 디트로이트모터쇼 등 해외 유수 모터쇼는 이미 취소 또는 연기됐고, 이번 달 개최 예정이던 뉴욕오토쇼도 8월 말 개최로 연기됐다. 또 오는 10월 열릴 예정이던 파리모터쇼는 6개월 이상 남아 있는데도 지난 달 31일 개최 취소를 전격 발표했다.

모터쇼 사무국 측은 “혹시 모를 코로나19 초기 증상자의 모터쇼 관람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집단감염 가능성에 대한 우려 때문에 어쩔 수 없이 행사 취소를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목상균 기자 sgmo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