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선거대책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중앙당 상임선대위원장인 이해찬 당 대표와 비례 정당인 더불어시민당 이종걸·우희종 상임선대위원장 등이 부산 총선 승리를 다짐하고 있다. 연합뉴스

‘4월 15일’인 총선 날짜를 활용한 더불어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의 ‘꼼수 마케팅’이 거듭되고 있다. 두 당은 같은 이유로 ‘쌍둥이 버스’ 디자인 지적을 받고 유세버스 디자인을 수정한 지 만 하루 만에 손 피켓 꼼수를 선보였다.

6일 민주당 부산시당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합동 선거대책위원회’회의 직전 후보자들은 ‘마! 함 해봅시다!, 부산총선승리’라는 구호를 외쳤다. 양 끝에 자리한 후보들은 각각 ‘1’과 ‘5’가 적힌 피켓을 들고 촬영에 나섰다. 법 위반 소지를 의식한 듯 숫자 ‘5’ 옆에는 아주 작은 ‘일(日)’을 새겨 넣었다.

투표일인 ‘15일’을 표현한 것이라는 ‘눈 가리고 아웅’식 주장 위에서 지역구 기호 1번, 비례 기호 5번 지지를 동시에 호소하는 장면을 연일 연출한 것이다. 선관위는 이처럼 내부 회의에서 관련 숫자를 사용하는 것은 공직선거법 상 위반 사항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3일 더불어민주당 선대본부장인 윤호중 사무총장이 민주당과 시민당의 '쌍둥이 유세버스'에 적힌 '1'과 '5'가 너무 떨어진 것을 지적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대해 4ㆍ15 총선 선거운동에 나선 정당과 후보자의 '표현의 자유'를 과도하게 침해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사진은 지난 2일 국회 본청 앞 계단에 주차된 더불어민주당 유세버스(위)와 더불어시민당 유세버스 모습. 연합뉴스

앞서 민주당은 2일 더불어시민당과의 공동출정식을 열고 유세 버스를 공개해 논란이 됐다. 유세버스 외관에는 ‘국민을 지킵니다’라는 구호 양 옆에 노란색 숫자로 ‘1’과 ‘5’가 적혀 있었다. 정당명 세 글자를 제외하곤 외관, 문구, 숫자가 동일해 ‘쌍둥이 버스’라는 비판이 나오기도 했다. 민주당은 ‘1’과 ‘5’이 각각 총선 날짜인 4월 15일을 의미한 것이라며 “선관위가 표현의 자유를 억압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의 '쌍둥이 유세버스'에 적힌 '1'과 '5'가 너무 떨어진 것(왼쪽)과 관련 선거법 논란이 일자 양당이 5일 새롭게 디자인된 버스를 공개했다. 연합뉴스

하지만 선관위는 이런 주장을 무리라고 보고 3일 시정조치를 요구했다. 이에 민주당은 선관위의 결정을 수용해 5일 새로운 버스를 공개했다. 색상은 기존의 유세버스와 동일하지만, 각 당의 기호로 해석될 수 있는 숫자는 사라졌다.

부산=조소진 기자 soj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