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주 중사도 12년 기다려 최근 기증
공군 제1전투비행단 항공정비전대 소속 김덕중 상사가 6일 오전 부대에서 가톨릭 조혈모세포은행으로부터 조혈모세포 기증에 대한 감사패를 들어보이고 있다. 공군 제공

공군 제1전투비행단 항공정비전대 소속 김덕중 상사(45ㆍ부사후 170기)는 지난해 5월 가톨릭 조혈모세포은행으로부터 “조직적합성 항원(Human Leukocyte Antigen) 이 일치하는 환자가 있다”는 연락을 받았다. 1998년 5월 당시 하사였던 김 상사가 헌혈을 하던 중 조혈모세포 기증에 대해 우연히 듣고 혈액암으로 투병 중인 환자들을 돕기 위해 기증희망자로 등록한 지 21년 만이었다.

조혈모세포는 적혈구와 백혈구, 혈소판을 생산할 수 있는 어미 세포로, 정상인 혈액 중 약 1%에 해당한다. 특히 혈연이 아니면 유전자 일치 확률이 2만분의 1(0.005%)에 불과하다. 그간 유전자 일치 환자가 없어 기증하지 못했던 김 상사에게 기적 같은 일이 생긴 것이다.

환자 사정으로 기다리던 김 상사는 이달 2일 조혈모세포 채취 수술을 통해 혈액암 환자에게 새 생명을 선물했다. 김 상사는 6일 “병마와 싸우고 있는 환자분과 가족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다는 기쁨으로 주저하지 않고 기증을 결심할 수 있었다”며 “조혈모세포를 이식 받은 환자분이 하루빨리 건강을 회복해 일상으로 돌아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육군 20기갑여단 번개대대 전차장 이정주 중사가 최근 급성백혈병 환자에게 기증할 조혈모세포를 채취하고 있다. 육군 제공

육군 20기갑여단 번개대대 전차장 이정주(31) 중사 역시 생면부지의 급성 백혈병 환자에게 조혈모세포를 기증했다. 2008년 하사 시절 헌혈하던 중 간호사에게 “조혈모세포 기증자가 저조해 환자들이 치료를 받지 못하는 사례가 많다”는 얘기를 듣고 곧바로 기증을 결심했다. 이 중사는 이후 12년 만인 올해 1월 23일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로부터 유전자 일치 환자가 있다는 소식을 듣게 됐고, 이달 초 조혈모세포를 기증했다. 이 중사는 “조혈모세포를 이식하면 환자 혈액형이 제 혈액형과 동일하게 바뀐다고 들었다. 환자분은 또 다른 저”라면서 “(환자가) 절대로 포기하지 말고 병마와 싸워 꼭 이기길 빈다”고 말했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