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개발비 등 2억4,000만원 예산반납 통해 고통분담에 동참

6일 경북 구미시의회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과 함께 고통을 분담한다는 취지에서 국외연수비 반납을 결정하고 있다. 구미시의회 제공

경북 구미시의회는 6일 국외연수비 등 2억4,000만원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사용하기로 했다.

구미시의회는 이날 의원 전체 간담회를 열어 국외연수비 6,750만원과 정책개발비 8,800만원 등 모두 2억4,000만원을 반납하기로 결정했다.

반납한 예산은 추경예산에 반영해 코로나19 재난긴급생활비 지원에 사용한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과 함께 고통을 분담한다는 취지에서 만장일치로 의견을 모았다.

한편 경북도내에서는 김천시의회와 청송군의회가 국외연수비를 반납한 바 있다.

김태근 구미시의회 의장은 “소상공인을 비롯한 지역의 많은 분이 어려움을 겪고 있어 신속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코로나19 극복과 침체한 지역경제를 살리는 데 의회가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추종호 기자 cho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