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호 미래통합당 관악갑 후보가 6일 서울 영등포구 중앙당사에서 열린 서울 현장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필승을 다짐하고 있다. 뉴스1

미래통합당이 ‘3040세대 비하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서울 관악갑 김대호 후보에 대한 징계 절차에 착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 후보는 6일 오전 열린 서울 지역 현장 선거대책회의에서 “50ㆍ60대 민주화 세대는 논리가 있지만 30대 중반, 40대는 논리가 없다”고 발언해 도마에 올랐다.

통합당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김대호 후보 징계를 위해 당 윤리위원회 소집을 검토 중”이라며 “일단 본인의 사과와 해명을 보고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통합당 안팎에서는 총선을 9일 앞둔 시점에 나온 김 후보 발언이 전체 판세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는 만큼, 제명까지도 거론되고 있다. 통합당 징계는 경고, 당원권 정지, 탈당 권유, 제명 등 순으로 강도가 세진다.

일각에서는 김 후보 발언이 과거 정동영 열린우리당 의장의 ‘노인폄하’ 발언급 후폭풍을 불러올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정 의장은 2004년 17대 총선을 앞두고 “60~70대 이상은 투표하지 않고 집에서 쉬셔도 된다”고 말해 노인층의 격한 반발을 샀다. 당의 지지율 고공 행진에도 제동이 걸렸다.

이혜미 기자 herstor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