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연구진 세포배양 실험 결과
코로나19 형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제공

기생충 감염 치료제인 ‘이버멕틴’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를 48시간에 죽인다는 실험 결과가 나왔다. 연구실 세포 배양 실험에 따른 결과로 인간 대상 임상시험에서 어떤 효능을 보일지 주목된다.

호주 모니쉬대 생의학발견연구소는 4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올린 보도자료에서 세포 배양된 코로나19 바이러스 ‘SARS-CoV-2’가 이버멕틴에 노출되자 48시간 내에 모든 유전물질이 사멸됐다고 밝혔다.

자료에 따르면 이버멕틴을 한 차례만 투여해도 24시간 후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리보핵산(RNA)이 상당 부분 줄었으며, 48시간이 지나자 RNA가 완전히 사라졌다.

다만 이번 실험은 세포배양 적용 결과여서 코로나19 환자에게 직접 약물을 투여하는, 임상시험이 필요하다고 연구소는 설명했다. 연구를 이끈 카일리 왜그스태프 박사는 “이버멕틴은 광범위하게 사용되는 안전한 약이지만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어느 정도 용량이 인간에게 적정한지 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버멕틴은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아 안전성이 입증된 구충제로 대중에 널리 보급돼 있다. 이미 실험실 환경에선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나 뎅기열 독감 지카바이러스 등 여러 종류의 바이러스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이삭 기자 hir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