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육학술정보원이 e학습터에 올린 사과문. e학습터 화면 캡처

전국 중학교 3학년, 고등학교 3학년의 온라인 개학이 사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교육부의 원격수업 사이트인 ‘e-학습터’의 하루치 자료가 삭제돼 벌써부터 우려가 나온다.

6일 교육부 산하 한국교육학술정보원은 e-학습터에 올린 팝업창에서 ‘새로운 시스템으로 기존의 자료를 이관하는 과정에서 지난 4월 3일(금) 오전 2시부터 오후 9시까지 약 하루치의 자료가 삭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면서 ‘강행군으로 지친 작업자의 실수였지만, 학교 현장에서 기록한 소중한 자료라는 면에서 죄송하고 또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온라인 개학을 앞두고 e-학습터의 학급방에 학생 자료 등을 올린 교사들은 자료가 삭제됨에 따라 해당 자료를 다시 올려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교육학술정보원은 팝업창 글에서 ‘염치없지만 오픈된 서비스에서 다시 한번 점검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김진숙 한국교육학술정보원 교육서비스 본부장은 “하루에 한 번씩 교육 자료를 백업하는 데이터 이선 과정에서 해당 직원이 백업이 완료된 줄 알고 원본파일을 삭제해 복구가 어렵다”며 “현재 모든 교사들께 일일이 연락을 드리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윤주기자 miss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