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플로리다주 폰테 베드라 비치의 TPC 소그래스 17번 홀. EPA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연기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 PGA챔피언십이 8월에 열릴 전망이다.

PGA챔피언십을 주관하는 미국프로골프협회(PGA of America)는 애초 예정된 5월 15~17일 대신 8월 6~9일에 PGA챔피언십을 개최하기로 했다고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이 6일(한국시간) 보도했다.

대회 장소는 샌프란시스코 TPC 하딩파크 그대로다. PGA챔피언십은 PGA투어가 시즌을 압축하면서 8월에 시즌을 마치도록 일정을 개편하기 전까지는 4개 메이저대회 가운데 맨 마지막인 8월에 열렸기에 8월 초 개최는 낯설지 않다.

그러나 8월 개최도 장담할 수는 없다. 미국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캘리포니아주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9월에도 대규모 스포츠 대회 개최에 부정적이기 때문이다. 캘리포니아주 개빈 뉴섬 주지사는 5일 기자회견에서 9월 개막 예정인 미국프로풋볼(NFL) 경기를 허용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