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감염 끝난 줄 알았는데… 봉화 푸른요양원 완치자 7명 재확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집단감염 끝난 줄 알았는데… 봉화 푸른요양원 완치자 7명 재확진

입력
2020.04.05 17:01
0 0

운영 재개 열흘 만에 환자 4명ㆍ직원 3명 다시 양성 판정

봉화 푸른요양원 건물. 봉화군 제공

집단감염으로 문을 닫았다가 운영을 재개한 경북 봉화 푸른요양원에서 완치 후 돌아온 직원과 입소자 등 7명이 또 양성 판정을 받아 보건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5일 경북도 등에 따르면 전날 푸른요양원 입소자 4명과 직원 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검사 결과 양성으로 나왔다. 이들은 곧바로 포항의료원 등 경북도립 의료원 3곳에 입원 조치됐다.

7명 가운데 입소자 4명은 지난달 초 요양원 내 첫 확진자가 발생해 실시된 전수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아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그 뒤 차례로 완치 판정을 받고 요양원이 다시 문을 연 지난달 26일부터 돌아왔다. 직원 3명 또한 지난달 초 전수검사에서 확진으로 치료를 받은 뒤 지난달 28일부터 출근했다.

이들은 완치 판정을 받은 뒤 요양원으로 돌아오기 전까지 그동안 자택이나 자연휴양림에서 격리생활을 했다.

봉화군보건소는 전국적으로 재확진이 잇따르자 지난 3일 요양원에 복귀한 입소자와 종사자를 상대로 다시 검사했고 이들이 양성인 것을 확인했다. 이들을 포함해 36명(입소자 23명ㆍ종사자 13명)이 지난달 26일부터 다시 문을 연 요양원에서 생활했다.

봉화군은 다시 확진자가 나오자 나머지 입소자와 종사자도 병원이나 격리시설로 옮기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봉화군 관계자는 “요양원 침대까지 교체할 정도로 방역에 철저했는데 재확진이 많이 나와 당황스럽다”며 “나머지 음성 입소자와 종사자를 보낼 병원이 있는지 경북도와 협의 중이다”고 말했다.

한편, 푸른요양원에서는 지난달 4일 첫 확진 환자가 나온 뒤 전체 117명(입소자 56명, 종사자 61명) 가운데 58.1%인 68명이 감염됐고 이 가운데 7명이 숨졌다. 봉화군은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입소자 전원을 병원과 생활치료시설, 휴양림 등으로 옮기고 요양원을 비웠다. 이어 지난달 21일부터 24일까지 요양원에서 사용한 집기, 소지품 등을 소독하고 폐기물을 처리하는 등 세 차례 방역했다. 이후 종사자 격리 기간이 끝난 지난달 26일부터 다시 부분 운영에 들어갔다.

김정혜 기자 kjh@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