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과 신세돈 공동선대위원장이 5일 서울 종로구 이화장앞에서 '우한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 관련 대국민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을 모든 국민에게 1인당 50만원씩 현금으로 즉시 지급하자고 주장했다.

황 위원장은 이날 오후 이승만 전 대통령 사저인 서울 종로구 ‘이화장’에 신세돈 통합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과 찾아 이 같은 긴급재난지원금 지원책을 제안했다. 황 위원장은 “정부가 3일 발표한 긴급재난지원금은 즉각 현금이 지원되지 않을 뿐 아니라, 지급 기준에 대해서 많은 불만과 혼란을 초래했다”고 제안 이유를 밝혔다.

황 위원장이 제시한 방식은 정부안과 1인당 지급액, 지급방법, 지급대상에서 차이가 있다. 정부안은 본인 부담 건강보험료를 기준으로 소득 하위 70%가구에 4인 가족 기준 100만원의 재난지원금을 지역상품권이나 전자화폐로 지급하는 게 골자다.

황 위원장은 정부안에 대해 건강보험료 기준이 과거 소득을 기준으로 하고 있어 최근 발생한 피해와 자영업자의 피해를 반영하지 못하고, 소득 하위 70%의 경계선에 위치한 가구에 혼란을 초래할 수 있다고 했다. 또 추가경정예산안 편성 절차를 거쳐야 하는 점과 상품권이나 전자화폐로 지급돼 불편이 야기될 있는 것을 한계로 들었다.

황 위원장이 제시한 방안에 필요한 재원은 25조원 가량이다. 황 위원장은 이에 대해 “필요한 재원은 2020년 예산의 재구성을 통해 조달하면 추가적인 부담 없이 신속하게 국민의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정부가 이 제안을 받아들이면 통합당은 즉각 추경 편성 등 정부와 여당에 협조하겠다”고 했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