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 앱 만들어달라” 지역 배달 앱 운영 요구 쇄도 
이재명 경기지사가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배달 앱 서비스를 비판하는 글을 올렸다. 페이스북 캡처

경기도도 전북 군산처럼 공공 배달 애플리케이션을 출시하게 될까. 이재명 경기지사가 기존 배달 앱 서비스를 대신할 아이디어를 요청하자 지역 배달 앱을 만들어달라는 목소리가 확산하고 있다.

이 지사는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배달의 민족’의 수수료 인상 관련 기사 링크와 함께 ‘독과점의 횡포가 시작되는가 보다. 뭔가 대책을 세워야겠다’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안 그래도 힘든 상황에서 힘 좀 가졌다고 힘없는 다수에게 피해를 입히며 부당한 이익을 얻으면 되겠냐”며 “독과점과 불공정 거래로 불평등과 격차를 키우면 결국 시장경제 생태계가 망가지고 그 업체도 결국 손해를 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기득권자들의 횡포를 억제하고 다수 약자들을 보호해서 실질적으로 공정한 경쟁 질서를 만들어 주는 것이 바로 국가의 역할”이라며 “독과점 배달 앱의 횡포를 억제하고 합리적 경쟁체계를 만드는 방법을 강구해야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가 “좋은 제안 바란다”고 글을 마무리 하자 이 지사의 페이스북 글에는 배달 서비스와 관련한 각종 제안이 쏟아지기 시작했다. 군산처럼 경기도만의 지역 배달 앱을 만들자는 제안도 이어졌다.

“지역 앱이 따로 있어도 좋을 것 같다. 배민에 주문하는 게 싫어서 인터넷에서 전화번호를 찾아서 주문하곤 하는데 정작 소비자에게는 무슨 혜택이 있는지 모르겠다”(양**), “지역 앱을 지자체에서 만들어서 사용하도록 하는 지역이 있다고 들었다. 경기도 배달 앱을 만들어 지역에 공급해서 사용하도록 하면 될 것 같다”(이**), “기존 경기지역화폐 가맹점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배달 앱을 구축하면 될 것 같다”(장****) 등이다.

실제로 군산시는 지난달 13일부터 공공 배달 앱 ‘배달의 명수’를 개발해 운영 중에 있다. 가맹점은 이용 수수료와 광고료 등을 내지 않고, 소비자들은 지역 상품권인 군산사랑상품권으로 결제할 수 있어 소상공인과 소비자의 부담을 모두 줄여준다는 평을 받고 있다.

윤한슬 기자 1seu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