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멕시코시티의 한 광장에서 3일 경찰이 순찰을 돌고 있다. 멕시코시티=AFP 연합뉴스

멕시코와 과테말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한인 확진자가 발생해 21대 국회의원 재외선거가 중단됐다.

주멕시코 한국대사관은 3일(현지시간) “2일 저녁 우리 동포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면서 “확진자가 다닌 병원과 회사, 가게 등을 통해 (다른 동포들이) 접촉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판단된다”고 투표 중단 결정을 알렸다. 오는 6일까지 재외선거 사무를 중지하게 된다. 영사 민원실도 폐쇄한다.

멕시코시티에 거주하는 한인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전날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사자가 재외투표소를 찾진 않았으나 대사관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와 협의 아래 만약의 상황에 대비키로 했다. 이달 1일부터 6일까지 진행할 계획이던 이번 멕시코 재외투표 선거인은 총 438명이다. 지난 1∼3일 사흘간 이중 147명이 투표를 마쳤다.

앞서 이웃 과테말라에서도 한인 확진자 발생으로 재외투표가 중단됐다. 주과테말라 한국대사관은 3일 오전부터 투표를 일시 중단했다. 투표소가 설치됐던 영사민원실도 폐쇄했다. 멕시코와 마찬가지로 확진자가 대사관을 방문하진 않았으나 한인이 밀집해 생활하는 과테말라 한인사회 특성을 고려했다. 과테말라에선 현지 정부의 이동 제한 조치 때문에 재외투표 기간을 2∼4일, 사흘간으로 단축하고 통행금지 시간을 피해 투표시간도 짧게 운영해왔다.

멕시코와 과테말라엔 3일 기준 각각 1,688명과 50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중남미 각국 정부가 이동 제한 조치를 내려 멕시코와 과테말라를 포함한 8곳에서만 재외선거가 치러지고 있다.

진달래 기자 aza@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