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서형 측 “특정 정당 초상권 무단 도용… 법적 책임 물을 것”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김서형 측 “특정 정당 초상권 무단 도용… 법적 책임 물을 것”

입력
2020.04.04 10:02
0 0
배우 김서형. 마디픽쳐스 제공

배우 김서형이 소속사를 통해 자신의 초상권을 무단 도용해 선거 홍보에 사용한 정당에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김서형의 소속사 마디픽쳐스는 4일 입장문을 내고 “제21대 국회의원선거를 앞두고 배우의 초상권이 특정 정당의 홍보에 사용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며 “당사의 동의 없이는 배우의 어떠한 이미지도 정치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마디픽쳐스는 “배우 김서형은 어떠한 정당의 홍보 활동에도 참여하고 있지 않다”며 “초상권 무단 도용의 문제가 확인될 경우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서형은 지난해 방송된 JTBC 드라마 ‘SKY캐슬’에서 대치동 입시코디네이터 김주영을 연기하며 인기를 모았다. SBS 드라마 ‘아무도 모른다’에 출연 중이다.

[김서형 소속사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배우 김서형 소속사 마디픽쳐스입니다.

제21대 국회의원선거를 앞두고 배우의 초상권이 특정 정당의 홍보에 사용되고 있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당사의 동의 없이는 배우의 어떠한 이미지도 정치적인 목적으로 사용하실 수 없으며, 초상권 무단 도용의 문제가 확인될 경우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을 강력하게 권고하는 바입니다.

더불어, 배우 김서형은 어떠한 정당의 홍보활동에도 참여하고 있지 않음을 알려드립니다.

라제기 영화전문기자 wender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