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3일 참의원 본회의에 참석해 마스크를 고쳐쓰고 있다. 도쿄=AP 연합뉴스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일일 증가폭이 처음으로 300명대를 넘어섰다. 바이러스 확산이 가속화됨에 따라 일본 정부가 긴급 사태를 선포해 대응에 나설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일본 NHK방송 집계에 따르면 3일 일본 각 광역단체와 후생노동성이 발표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오후 9시 기준 도쿄도(都) 89명을 포함해 총 325명으로 나타났다. 1월16일 첫 감염자가 발생한 이후 일본 내 확진자 수가 하루에 300명을 넘은 것은 처음이다. 이날 사망자는 도쿄 2명을 포함, 4명이 늘어 누적 77명(국내 감염자만)이 됐다.

일본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3,101명(공항 검역단계 확인자ㆍ전세기편 귀국자 포함)이다.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 712명까지 더하면 4,000명에 육박한다. 광역단체별로는 수도 도쿄가 773명으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 오사카(346명), 지바(201명), 가나가와현(205명) 순이었다. 저녁 시간대에 집계 결과를 발표하는 지역도 있어 확진자 수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경제적 파장 등을 고려, 긴급사태 선포를 주저해왔지만 최근 며칠 새 감염자가 급증하면서 궁지에 몰렸다. 긴급사태가 선포되면 코로나19 관련 특별조치법에 따라 광역단체장이 외출 자제와 각급 학교 휴교 등을 요구 또는 지시할 수 있다.

전문가들도 긴급사태 선포를 요구하고 나섰다. 일본 정부에 코로나19 대책을 조언하는 니시우라 히로시 홋카이도대 교수는 이날 인적 왕래를 80% 이상 대폭 줄여야만 수습 국면에 접어들 수 있다는 시뮬레이션 결과를 발표하면서 “유럽 국가에서 시행하는 수준의 외출 제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