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전화 통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는 3일 아세안(ASEANㆍ동남아시아국가연합)과 한ㆍ중ㆍ일 3국이 힘을 모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슬기롭게 극복하자고 뜻을 모았다. 문 대통령은 특히 삼성 등 대기업에 이어 중소기업 인력에 대한 베트남 입국도 조속히 허용해 줄 것을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4시부터 20분간 이어진 푹 총리와 전화 통화에서 “베트남 현지 공장의 원활한 가동을 위해 중소기업 인력도 빠른 시일 내 베트남에 입국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베트남이 삼성 등 일부 대기업 관계자에 대해 입국을 허용한 데 대해 감사의 뜻을 전하며 이같이 밝혔다. 아울러 “G20(주요20개국)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서 각국의 방역 조치를 저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기업인 등 필수 인력 이동을 허용할 필요가 있다는데 정상들 간 공감대가 있었다”며 입국 허용 확대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푹 총리는 이에 “양국 기업 간 교류 등 경제 분야에서의 지속적인 협력이 이루어져야 한다는 데 공감한다”고 답했다.

양 정상은 코로나19 사태가 한 나라에만 국한된 문제가 아니라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그러면서 국제사회의 협력과 연대를 강화하기로 뜻을 모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전화 통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푹 총리는 특히 방역 및 임상 분야 협력을 바람 하는 한편 4월 초를 목표로 추진 중인 아세안+3 특별 화상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바람하며 한국 정부의 협력과 지원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한국과 베트남은 지난 1997년 금융위기 당시 ‘아세안+3’ 협력체를 출범시켜 위기를 기회로 만든 소중한 경험이 있다”고 강조한 뒤 “아세안과 한중일 3국이 다시 함께 힘을 모은다면 이 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협력을 약속했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