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진단키트 ‘독도’ 명명 청와대 청원에
“다케시마(日주장 독도 명칭)는 일본 영토” 또 망언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장관. AFP 연합뉴스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장관은 3일 수출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의 이름을 ‘독도’로 하자는 청와대 국민청원과 관련, “다케시마(竹島ㆍ일본이 주장하는 독도 명칭)는 일본의 고유영토”라고 재차 주장했다.

모테기 장관은 이날 중의원 외무위원회 회의에서 한국산 진단키트의 명칭을 독도로 해달라는 청원이 청와대에 접수됐다고 나카소네 야스타카(中曾根康隆) 자민당 의원이 지적하자 “다케시마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봐도, 국제법적으로도 우리나라 고유 영토라는 점에 근거해 냉정하고 의연하게 대응해 나갈 방침”이라고 기존 망언을 되풀이했다. 이어 “한국 정부에 외교 루트를 통해 적절한 대응을 제의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앞으로 동향을 주시하고 현재 국제사회가 협력해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해야 하는 상황에서 다른 안건으로 균열을 일으켜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개인적으로 독도라는 말을 좋아하지 않는다”는 언급도 했다. 모테기 장관은 앞서 1월 국회 연설에서도 “다케시마는 역사적ㆍ국제법상으로 일본 고유 영토”라고 똑 같은 주장을 했다.

나카소네 의원은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코너에 32만명(지난달 30일 기준)이 찬성하고 있다고 소개하면서 “한국이 불법 점거하고 있는 일본 고유영토, 시마네(島根)현 다케시마의 한국 명칭과 관련한 일련의 움직임은 일본으로선 당연히 간과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1980년대 총리를 지내고 지난해 숨진 일본 우익의 거두 나카소네 야스히로(中曾根康弘)의 손자다.

손성원 기자 sohnsw@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