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중·고교 온라인 개학 도우미 자청한 KAIST 학생들 
권영선 KAIST 교육원장이 3일 대전 유성구 중고교 교사들을 대상으로 실시간 쌍방향 화상프로그램을 온라인 수업에 활용하는 방법에 대한 특강을 하고 있다. KAIST 제공

한국과학기술원(KAIST) 학생들이 중·고등학교 교사들의 온라인 수업 해결사를 자청하고 나섰다. 교내 온라인 강의 조교 경험이 있는 재학생을 중심으로 꾸려진 ‘KAIST 온라인 수업 지원단’이 온라인 개학 준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교를 직접 찾아가기로 했다.

KAIST는 본원 캠퍼스가 있는 대전 유성구 소재 38개 중·고교의 온라인 개학을 돕기 위해 학부생과 대학원생 40여명으로 구성된 온라인 수업 지원단을 오는 7일부터 29일까지 운영한다고 5일 밝혔다. 일선 학교 교사들을 위해 대학이 직접 지원에 나서는 것은 KAIST가 처음이다.

KAIST는 지난 3월 16일부터 학부생과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사전 녹화된 강의 콘텐츠와 실시간 쌍방향 화상 프로그램을 활용해 원격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렇게 쌓아온 노하우와 팁을 지역사회 교사들에게 전수해 중·고교의 안정적인 학사 운영을 돕겠다는 게 이번 지원단 구성의 취지다.

KAIST는 지난 1일 학내 커뮤니케이션 네트워크에 지원단 모집 공지를 올렸는데, 10시간 만에 150명이 신청하는 등 학생들의 호응이 높았다고 전했다. 이 중 화상 프로그램 강의에 익숙하고 온라인 강의 조교 경험을 보유한 재학생 위주로 지원단이 꾸려졌다. KAIST는 도움을 요청하는 학교마다 이들을 1, 2명씩 배정해 교사들의 원격수업 준비를 돕고 각종 문제점과 불편 사항을 온·오프라인을 통해 해결해준다는 계획이다. 지원단의 활동비 전액은 KAIST가 모두 부담한다.

KAIST는 유성구 중·고교 교사를 대상으로 원격수업 프로그램 활용법을 안내하는 교육도 지난 3일 진행했다.

KAIST는 지난해 일본이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분야의 소재·부품·장비 수출규제를 시행해 어려움을 겪은 기업들을 돕고자 국내 대학 중 맨 먼저 관련 분야 교수들로 구성된 ‘기술자문단’을 출범시켰다. 이번에도 온라인 개학 지원을 위한 첫 단추를 꿴 만큼 다른 대학들의 참여가 이어지길 KAIST는 기대하고 있다.

신성철 KAIST 총장은 “온라인 개학에 대한 준비가 부족한 교육기관과 교육자들이 새로운 교육 방식을 빠르게 익히고 적응해야 하는 힘든 시기”라며 “지역 중·고교에서 양질의 교육이 원활히 제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강조했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