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훼 농가 돕기 캠페인에 3일 참여한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이 “화훼 농가를 돕는 일에 작은 힘을 보태게 돼 영광”이라는 글과 함께 꽃다발 사진을 게재했다. 삼성전자 뉴스룸 페이스북

‘꽃을 든 사장님.’

주요 기업 수장들이 꽃을 사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훼 농가를 돕는 캠페인에 동참한 이들이다. 졸업식과 입학식 취소에 결혼식 등 각종 행사가 줄줄이 연기되면서 극성수기를 놓쳐버린 농가를 지원하기 위해 재계 수장들이 나서서 꽃 소비를 촉진하고 있다.

고동진 삼성전자 IT(ITㆍ모바일)부문장(사장)은 3일 삼성전자 뉴스룸 페이스북을 통해 “사회적 거리두기와 각종 행사의 취소, 연기로 어려움을 겪는 화훼 농가를 돕는 일에 작은 힘을 보태게 돼 영광이다”며 활짝 핀 꽃다발들을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고 사장은 “봄은 왔지만 봄을 만끽하기 힘든 요즘, 꽃의 힘을 빌려 마음의 거리를 좁혀보는 건 어떨까요”라면서 “이번 기회에 저희 임직원들이 자원 봉사활동으로 참여하고 있는 ‘동광원’ ‘보훈원’ 등에 꽃을 전해 따뜻한 봄을 함께 맞이하고자 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지난달 27일 화훼 농가 돕기 캠페인에 동참해 꽃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고 사장은 지난달 27일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의 지명에 응답한 것이다. 박 사장은 김정태 하나금융그룹의 지명으로 릴레이 캠페인에 동참했다. 박 사장은 당일 꽃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하면서 “현장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는 직원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신입 사원들에게 축하의 마음을 담아 꽃으로 전하려 한다”며 “캠페인으로 화훼 농가들이 다시 웃음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화훼 농가 돕기 캠페인을 가장 먼저 제안한 건 박원순 서울 시장이다. 고동진 사장은 “많은 분들이 화훼 농가 돕기에 동참하길 바라는 마음”이라며 다음 차례로 황각규 롯데그룹 부회장, 허인 KB국민은행 은행장, 전영현 삼성SDI 사장을 지명했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