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입국자 격리 의무화 이후 해외 입국자 ‘뚝’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모든 입국자 격리 의무화 이후 해외 입국자 ‘뚝’

입력
2020.04.03 11:54
0 0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해외 입국자들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달 1일부터 모든 입국자에 대해 2주간 자가격리를 의무화한 후 해외에서 들어오는 이들의 규모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정례 기자설명회를 갖고 “지난 주 7,000명 수준에서 유지되던 입국자 수가 이달 1일 강화된 검역조치 시행 이후 6,000명 미만으로 떨어졌다”고 말했다. 지난달 28일만 해도 해외 입국자는 8,700명에 달했으나 이달 2일엔 5,924명이 입국(오후 9시 기준)했다. 이 중 내국인은 약 70%다.

윤 방역총괄반장은 “2주간 자가ㆍ시설격리를 반드시 해야 하기 때문에 해외에서 입국하는 외국인의 절반을 차지하는 단기체류자 수는 상당 부분 줄어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종=변태섭 기자 liberta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