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서울 종로 황교안 후보가 3일 서울 종로구 동묘역 사거리에서 출근길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공식 선거운동 둘째 날인 3일 “문재인 정권은 현실을 인정하지 않고 도외시할 수밖에 없다. 해결방법이 없기 때문이다. 너무나도 무능하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무능은 술책만을 부른다. 사사건건 꼬투리 잡아 환상의 허수아비 때리기에 혈안”이라며 “적당히들 하라. 현실을 바라보자. 사람을 바라보자”라고 했다. ‘n번방 호기심’, ‘키 작은 사람은 들지 못하는 비례 투표용지’ 등 논란이 된 자신의 발언에 대한 지적을 “꼬투리 잡는 것”으로 규정하고, 문재인 정권의 실정ㆍ무능을 부각하려는 전략으로 읽힌다.

황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모두가 저에게 말씀한다. '정말 못 살겠다'라고. 이게 현실이다”라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평범함에서 밀려나고 뒤처지고 버림받은 내 가족과 이웃의 좌절감과 절박함을 느끼고 그 외로움을 함께 나눠야 한다”며 “이것이 실제 상황이다. 이것이 팩트”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현실은 지금 이 순간 못 사는 나의 모습이다. 정말 못 살겠다고 울부짖는 우리의 절박함”이라며 “해결해야 한다. 그래서 바꿔야 한다. 그래야 우리가 산다”고 호소했다.

서울 종로에 출마한 황 대표는 이날 일정으로 “숭인동, 창신동, 이화동, 혜화동에서 골목인사를 다닐 예정”이라고 소개한 뒤 “현실을 바라보겠다. 여러분을 바라보겠다. 오늘도 저와 함께해달라”고 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