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생 절반 이상 “소득 줄고 해고 압박 느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알바생 절반 이상 “소득 줄고 해고 압박 느껴”

입력
2020.04.03 08:39
0 0
게티이미지뱅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아르바이트생 2명 중 1명이 소득 감소를 경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당수 알바생들은 해고에 대한 압박도 느끼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3일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이 알바생 1,738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 이후 월 소득이 줄었다’는 응답이 50.5%로 집계됐다. ‘소득에 변화가 없다’는 응답이 48.0%로 뒤를 이었고, ‘소득이 늘었다’는 답변은 1.5%였다.

소득이 감소한 업종은 학원과 교육이 62.6%로 가장 많았다. 매장관리ㆍ서비스(50.4%), 배달ㆍ생산ㆍ노무(50.3%), 사무보조(48.7%)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소득이 줄어든 이유는 ‘시급은 그대로지만 근무 시간이 줄었기 때문’ 선택 비중이 62.2%로 가장 높았다. ‘연장근무가 사라지면서 수당이 줄었기 때문’이라는 응답도 9.5%로 나왔다.

코로나19로 인해 일자리 걱정을 하는 알바생들도 늘고 있다. ‘코로나19 이후 아르바이트 해고에 대한 압박감을 느낀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63.3%가 ‘있다’고 답했으며, 해고 압박감을 느낀 업종은 학원ㆍ교육 업종이 81.3%로 가장 높았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휴원 등의 조치를 취한 곳이 많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