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 AP 연합뉴스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이 자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사례가 없다는 북한 주장에 “불가능한 일”이라고 거듭 반박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2일(현지시간) 미국 CNN과 미국의소리(VOA) 방송 인터뷰에서 “우리가 본 모든 정보를 토대로 보면 불가능한 주장”이라며 “정보의 출처와 취득 방법을 공개하지는 않겠지만 그건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다만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북한 내 코로나19 감염자 수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그는 “하지만 2월과 3월 초 30일간 북한군의 발이 묶였고, 국경과 군 편성에 엄격한 조치가 취해졌다”며 “이는 다른 나라들처럼 바이러스 확산을 멈추기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지난달 13일 미 국방부 브리핑에서도 같은 내용을 지적한 바 있다.

최근 이어진 북한의 시험발사에 대해선 “그들이 하는 건 긴장을 키우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이 같은 시험발사는 정확도 높은 고체연료 미사일 전력 확보를 위한 4~5년짜리 계획의 일환으로, 북한이 해당 시스템을 완성해 완전히 가동하게 되면 한국과 주변국에 위협이 증가하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이날 주한미군 병력과 가족, 지원인력 등 5만8,000명 가운데 16번째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나왔다고도 설명했다. 그는 “강력하게, 일찍 대처해야 한다”며 “과도하고 지나쳐 보여 ‘왜 이렇게 엄격한 조치를 해야 하나’ 싶겠지만 일주일이 지나면 왜 그렇게 해야 했는지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