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보는 2일 오후 3시쯤 코로나19에 감염된 경북 경산의 의사가 사망했다는 내용을 ‘외래진료로 신종 코로나 감염 내과의사 사망’ 제목의 속보기사에 담아 보도했습니다.

하지만 경북대병원 등에 대한 추가취재를 통해 해당 환자에 심폐소생술이 이뤄져 숨지지 않았다는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이에 오후 3시 40분쯤 해당 기사를 인터넷에서 취소했습니다. 환자는 현재 위독한 상태로 확인돼 바로잡습니다. 당사자와 가족, 독자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

한국일보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